unicef

­

About unicef

This author has not yet filled in any details.
So far unicef has created 146 blog entries.
  • Children try out new digital cameras in the south-eastern town of Pirot. They are among 19 children and adolescents, ages 11–18, participating in the UNICEF child photography workshop in the town. Fourteen of the participants are girls. The children are wearing T-shirts with the UNICEF logo.

In May 2013 in Serbia, UNICEF facilitated a five-day photography workshop for 19 children aged 11 to 18 years from Roma and Serbian communities in the south-eastern municipality of Pirot, near the Bulgarian border. Guided by UNICEF photographer and workshop trainer Giacomo Pirozzi, the participants, 14 of whom were girls, learned about image framing and composition in addition to basic camera functions. The workshop gave the children an opportunity to photograph their world and share their views and experiences with others. The project is part of a series of UNICEF ‘EYE SEE’ child photography workshops in partnership with Sony Corporation in different countries around the world. The ‘EYE SEE’ workshop in Serbia was the first held in Europe. The children’s photographs will be exhibited first in Belgrade, the capital, then afterwards in seven municipalities in southern and eastern Serbia – including Pirot – where UNICEF, local authorities and civil society are supporting model community centres to provide education and innovative services in Roma communities.

세계 아동의 날, 완주에서 특별한 영화제가 열립니다

11월 20일이 무슨 날인지 아시나요? 1989년 유엔 총회에서 만장일치로 아동권리협약이 채택된 것을 기념하는, 세계 아동의 날입니다!  2017년 아동의 날을 맞이하여, 아이들은 가장 빈곤하고 취약한 아이들과 연대하기 위해 목소리를 높일 예정입니다. 미디어, 정계, 기업, 스포츠, 오락 부문에서 두드러지는 목소리로 진지한 메시지를 전달하며 말입니다.

아동친화도시의 핵심이 아동의 참여이긴 하지만, 사실 아이들이 글로벌 이니셔티브에 참여하여 자신의 관심사와 꿈에 대해 […]

  • 3

[People Inside]서울 성북구 김영배 구청장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를 조성하고자 힘쓰는 많은 분들의 이야기를 다루는 People Inside에서 소개할 아홉 번째 분은 바로, 서울 성북구 김영배 구청장님입니다.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추진 지방정부 협의회장으로서 2년의 임기가 끝난 지난달, 구청장님께 그 소감을 전해 들었습니다.

Q. 먼저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추진 지방정부 협의회장으로서, 창립 순간부터 2년 동안 많은 지자체의 연대와 협력을 도모해주심에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2015년 27개 지자체와 함께 […]

  • [TREATED PHOTO] On 15th November, displaced children sit in class at Al-Yahyawa Tent School in Yahyawa IDP camp in Kirkuk Governorate, Iraq. 

In November UNICEF celebrated the opening of three new schools for displaced children in Kirkuk Governorate, allowing more than 2000 displaced students to continue their education.

The staggered start to the school year in Iraq concluded in late October, with millions of children returning to classrooms around the country. 

With generous contributions from the governments of Canada, Japan, Ireland and Germany, in the last year as part of the overall response to the crisis in Iraq, UNICEF and parters provided access to education to nearly half a million children through building new schools, installing prefabricated classrooms, establishing temporary learning spaces, and distributing learning materials.

However, the impact of conflict, violence and displacement has devastated Iraq's education system. Nearly 2 million children are currently out of school, with an additional 1.2 million at risk of dropping out.  Almost 1 in 5 schools across the country cannot be used as a result of the ongoing conflict. Of the schools that remain in use, thousands are overburdened, with large class sizes and many schools operating in multiple shifts.

The United Nations Children’s Fund (UNICEF) is one of the most trusted names in international development and humanitarian action, with a presence in over 190 countries and territories. That trust has been earned over the course of over 70 years by delivering and renewing a promise made to promote the rights and well-being of every child, everywhere.   UNICEF’s brand is a strategic asset that improves the organization’s ability to fulfil its mission.  It builds goodwill among UNICEF supporters, improves recognition among our audiences and strengthens our reputation with partners, aiding in the building of three key brand attributes - trust. respect and high visibility.

[TREATED PHOTO] m

유니세프 성종은 팀장에게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를 물어봤습니다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좀 더 자세히 알고 싶으신가요? 우리 지역이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를 조성하고 있는데, 구체적으로 뭐가 달라지는지 궁금하신가요? 지자체들과 협력하여 우리나라의 아동친화도시를 조성하고 있는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성종은 팀장에게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에 대해 물어봤습니다.

1.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Child Friendly City, CFC)란, 아동권리(인권)를 실현하기 위한 시스템을 충실히 구축한 지방정부를 일컫습니다. 아동의 관점과 욕구, 그리고 그들의 권리가 법률, 정책, 규칙, 프로그램 및 예산에 […]

  • 2017.5.20 아동청소년 참여위원회 위촉식 (112)

세종시, 전국 열네 번째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세종시가 전국 열네 번째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로 인증 받았습니다. 국내 광역자치단체 중에서는 첫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입니다.

세종시민의 네 명 중 한 명은 18세 미만의 아동입니다. 세종시는 전체 인구의 25.5%나 되는 아동 인구를 위해 2015년부터 일찍이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를 조성하기 시작했습니다. 2016년 3월에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조례를 제정했으며 아동친화도시팀을 구성했습니다. 올해 들어 세종시는 아동을 위해 적절한 자원을 확보했습니다. 2016년 […]

  • 2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를 만들어야 하는 6가지 이유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이 필요하다’라는 아프리카 속담이 있습니다. 한 아이를 키우기 위해서는 온 마을, 온 도시 모든 사람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뜻입니다. 지방정부가 행정체계, 공공정책, 도시 환경에서 반드시 아이를 고려해야 하는 이유 6가지를 살펴보았습니다.

첫째, 국가는 국제법상 아동과 관련된 모든 행동을 취함에 있어 아동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고려할 법적 의무가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1991년 유엔아동권리협약을 비준했으며, 당사국으로서의 의무를 […]

  • 3333333

Child Rights Video_Ⅱ

아동권리, 이제는 영상으로 만나보세요. :) 유니세프 아동권리 비디오 2편에서 아동권리는 인권, 욕구, 복지와 어떻게 연관되어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아동권리가 왜 중요한지, 아동권리 보장을 위해 왜 노력해야 하는지 궁금하시다면 지금 바로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영상 출처: Section 3: Child rights in relation to human rights, needs and well-being)

 

 

  • 20170506_131045

수원시, 전국 열세 번째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수원시가 전국 열세 번째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로 인증 받았습니다. 수원시에는 우리나라 기초 지자체 중 가장 많은 인구가 살고 있습니다. 그만큼 많은 아동, 23만 8309명이 살고 있는 수원시의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은 의미가 더욱 특별합니다.

수원시는 2015년 7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추진 지방정부 협의회에 가입, 11월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며 본격적으로 유엔아동권리협약을 실천하는 지역사회를 만들어 나가기 시작했습니다. […]

  • f

#NoChildLeftBehind 공모 프로젝트 결과 발표

지난 8월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주관, KBO와 보건복지부 후원으로#NoChildLeftBehind#유니세프아동친화도시 공모 프로젝트가 진행되었습니다.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추진 지방정부 협의회 소속 44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역사회에서 권리를 누리지 못하고 있는 아동 보호를 위한 공모 프로젝트가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공모 프로젝트에 참가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추진 지방정부 협의회’ 지자체들은, 각 지역 특성에 따라 문화적, 경제적, 사회적 또는 심리적 서비스를, 잘 몰라서 또는 알지만 귀찮아서, 또는 아무 […]

Load More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