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전주시가 아동을 비롯한 전주주민들의 시정참여 기회를 확대하는 등 아동이 가장 행복한 전주 만들기를 본격화합니다.
전주시는 28일 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에서 전주시에 거주하는 만 18세 미만 아동을 자녀로 둔 학부모, 어린이집·지역아동센터 등 아동기관 종사자 및 교사, 아동관련 교수 등 100여명의 전주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정책제안 타운홀미팅’을 개최했습니다.

12
ⓒ 전주시

타운홀 미팅은 정책결정권자 또는 선거입후보자가 지역 주민들을 초청해 주요 정책 또는 이슈에 대해 설명하고, 그에 대한 의견을 듣는 비공식적 공개회의로 미국 참여민주주의의 토대로 평가됩니다.

이번 타운홀미팅에서는 평소 아동과 밀접하게 관련된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전주시 아동생각나눔단 단원아동의 제안, △아동친화도조사 결과 및 제언, △세이브더칠드런의 아동권리 옹호활동에 대한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11
ⓒ 전주시

전주시는 이날 타운홀미팅에서 제시된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들은 시 관련 부서에서 실행가능성 등을 검토하고, 지난 8월 실시한 아동친화도조사 결과와 아동들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면밀하게 분석해 장·단기적인 아동친화정책을 수립하고 시행해 나갈 계획입니다.

이와 관련, 전주시는 지난 8월 아동참여기구인 ‘전주시 아동생각나눔단’을 정식 발대하고, 워크숍 등을 통해 지역아동들이 자신의 주변 환경에서 개선되어야 할 의견 등을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있게 했습니다. 또, 아동들이 제시한 다양한 의견들을 시 실무부서에 전달해 관련 사업에 반영해 나가고 있습니다.

10
ⓒ 전주시

전주시는 아동이 행복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만들기를 위한 10가지 원칙 중 세 번째 원칙이 ‘아동권리 전략 수립’인 만큼, 아동생각나눔단 활동과 아동친화정책 제안 타운홀 미팅 개최를 통해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에도 한걸음 더 다가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전주시는 아동이 행복한 도시 조성을 위해 지난 2014년 12월 아동친화TF팀을 신설했으며, 지난 6월에는 아동친화도시 추진위원회를 출범시키고 아동권리인식도 및 아동친화도 조사를 실시했으며, 학부모, 어린이집·지역아동센터 종사자,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아동권리 홍보와 교육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습니다. 또, 최근에는 아동의 참여기구 운영, 아동권리 모니터링 실시 등 실질적 내용으로 조례를 개정하여 아동이 가장 살기 좋은 도시 조성을 구체화하고 있습니다.

5
ⓒ 전주시

전주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우리 아이들은 미래 전주를 책임질 소중한 자산이다. 아동이 살기 좋은 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아동들의 이야기와 아동들과 밀접하게 관련 있는 학부모, 어린이집 등 교사, 아동NGO직원 등 여러 분야 시민들의 의견을 들게 된 것”이라면서 “시민들의 소중한 의견들을 귀담아 들어 모든 아동들이 시민으로서 각자의 인권과 권리를 존중 받고, 미래에 대한 각자의 꿈을 키울 수 있는 환경을 갖춰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8
ⓒ 전주시

한편,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가 되기 위한 10가지 원칙은 △아동의 참여 △아동친화적인 법체계 △아동권리 전략 △아동권리 전담기구 △아동영향평가 △아동관련 예산 확보 △정기적인 아동실태보고 △아동권리 홍보 △아동을 위한 독립적 대변인 △아동 안전을 위한 조치 등입니다.

 

출처 : 전주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