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노원구는 6월 2일 주민이 참여하고 직접 만들어가는 아동권리 옹호 분위기 확산을 위한 ‘아동권리 교육, 아동권리헌장 선포식’을 개최하였습니다.

아동 부모, 학교 운영위원회 참여 부모, 아동관련 단체 및 위원, 지역아동실태조사 참여기관 관계자, 아동관련 복지 종사자 등 300여명이 참여하는 이날 행사는, 아동권리의 중요성을 알리고 아동권리 옹호에 주민들이 적극 참여해 아동학대와 폭력을 예방하기 위함입니다.

아동권리헌장낭독
    ⓒ 노원구

디지털 악기와 어쿠스틱 악기가 조화를 이루며 전자탁의 세계를 보여주는 퓨전국악밴드, IT 뮤직 ‘KATA’의 축하 공연을 시작으로, 아동2명과 어른 2명이 무대에 나서 지난 5월 2일 보건복지부가 ‘아동이 행복한 세상을 위한 우리의 약속’을 주제로 제정·선포한 ‘아동권리헌장’을 낭독하였습니다.

헌장은 전문과 9개 조항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유엔아동권리협약에 기초해 달라진 시대상을 반영하고 아동의 입장에서 기술한 첫 헌장으로, 아동이 학대에서 보호받을 권리, 놀 권리, 표현의 자유와 참여의 권리 등을 담고 있습니다.

이어 이날 선포식의 가장 중요한 일정이라 할 수 있는 ‘노원구 아동실태조사 결과보고’시간도 가졌습니다.

지역아동실태조사 결과보고중1
    ⓒ 노원구

지난 3월 18세 미만 어린이와 청소년, 부모, 관계 전문가 등 772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아동실태조사는 ▲어린이·청소년의 삶 ▲ 가족과 양육 ▲노원구 아동 친화적 환경 평가 등 조사대상 별, 설문지 영역별 노원구 아동의 현 주소를 담고 있어 향후 아동 친화적 정책 수립에 필요한 기초 및 근거자료를 마련한다는 계획입니다.
실태조사에 대한 결과보고는 사회복지연구소 ‘마실’ 대표 강미경 교수가 발표하였습니다.

이어 어린이 방송 전문가인 뚝딱이 아빠 김종석씨가 강사로 나서 ‘온기 있는 엄마! 용기 있는 아빠’ ‘온기 있고 용기 있는 엄마, 아빠!’라는 주제로 아동권리 교육을 약 1시간 가량 진행했습니다.

아동권리교육(김종석)
    ⓒ 노원구

행사의 마지막 순서에서는 아동권리 교육을 받은 주민이 교육자료(소책자 등)를 가지고 학부모 모임 등에서 점 조직 재교육을 내용으로 하는 ‘동네방네 입 소문 프로젝트’를 소개하였습니다.

아동권리헌장 선포식 이후 상시적으로 노원구 지역 어디서나 1차 집합교육자가 동네 모임장소에서 재교육을 실시해 교육과 홍보의 선 순환 효과를 기대한다는 취지인데, 동네 모임을 통해 재교육을 진행하는 인증사진을 촬영, 구청 홈페이지, SNS(노원구 아동친화도시 밴드)에 인증사진을 게시하면 공공 북 카페 음료 무료 이용권을 인증사진에 나온 인원 수 만큼 제공할 계획입니다.

참석사진
    ⓒ 노원구

김성환 구청장은 “모든 아동이 시민으로서 존중 받으며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는 아동친화도시를 위해 중요한 것은 관의 노력뿐만 아니라 주민들 스스로 아동권리를 옹호하는 분위기를 만들고 확산해 나가는 것이다”면서 “특히 이번 선포식에는 특히 지역의 아동실태조사에 대한 결과를 공유하는 시간도 가질 예정인데, 아동권리헌장의 취지를 잘 살리고, 아동들의 행복도가 더 높아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노원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