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이 국내에서 두 번째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가 되었습니다. 아동친화도시에서 18세 미만의 아동은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사회의 의사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할 권리, 친구를 만나고 놀 권리, 착취 폭력 학대로부터 보호받을 권리, 종교 소득 성별 장애로 인해 차별 받지 않을 권리가 보호됩니다. 아동친화도시는 아동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체계를 만드는 지역사회입니다.

어린이날행사 (31)
   ⓒ 완주군

아동친화도시로 인증 받으려면 아동 참여, 아동 친화적인 법 체계와 전략, 아동 권리 전담 기구, 아동영향 평가, 관련 예산 확보, 정기적인 아동 실태 보고, 아동권리 홍보, 독립적 대변인, 안전 조치인 10개 원칙46개 조항에 따라 꼼꼼하게 평가 받아야 합니다. 완주군도 이 10가지 원칙 46개 조항에 따라 평가를 받아,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받았습니다.

어린이날행사 (32)
   ⓒ 완주군

완주군은 지난 2014년 12월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업무 협약식을 진행한 이후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박성일 군수를 포함해 군 담당자들이 심혈을 기울여왔습니다. 아동 친화적 법체계 마련을 비롯해 군의회 등 행정조직을 중심으로 아동 권리 증진을 위한 조례를 제정했습니다.아동친화팀 전담부서를 구축하는 등 아동친화도시 실현을 위해 매우 체계적이고 행정적인 노력을 다해왔습니다.

또 아동 안전을 위한 사업으로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한 통학 택시를 운영하고 군 우수 농산물을 식재료로 한 로컬푸드 급식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특히 아동청소년위원회를 도입하고 공립 지역아동센터 및 방과 후 놀이터 구축 시 아동의 의견을 반영하는 등 아동과 관련된 일에는 완주군 아동의 직접적 참여 기회를 늘렸습니다. 아동 영향 평가, 아동친화도 조사를 통해 다양한 프로그램 등을 실현해 아동이 행복하고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한 점도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어린이날행사 (41)
   ⓒ 완주군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유니세프의 글로벌 가이드라인에 따라 국내 아동친화도시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입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이들과 함께 국내 어린이와 청소년 모두가 공공의 테두리 안에서 보호받으며 우리나라의 건강한 주체로 성장, 발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