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구가 전국 열다섯 번째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로 인증 받았습니다. 대전·충남 지역 첫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입니다.

JYM_2299

대전 유성구는 2015년 12월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며, 모든 아동이 살기 좋은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한 준비를 본격적으로 시작했습니다. 지난 해 유성구는 아동의 의견을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전담 조직을 신설하는 것을 시작으로, 아동친화도시 구정 참여단과 아동친화도시 추진위원회 구성을 마쳤으며 아동친화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아동의 권리 보장을 위한 업무를 보다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유관 기관과의 협업 체계를 구축했습니다. 경찰서, 대전아동보호전문기관, 대전 건강 가정 지원센터, 유성구 보건소 등의 체계적인 협업 체계를 바탕으로 하는 효율적인 업무가 기대됩니다.

대전 유성구는 아동이 자신의 권리를 침해당해도, 스스로 구제받을 절차를 밟아 나가기 어렵다는 사실에 주목했습니다. 아동을 위한 독립적 대변인, 옴부즈퍼슨의 역할 확대를 위해 조례를 개정하여 아동 옹호관이 공식 기구로 신설되었고, 대전 유성구청 홈페이지에는 ‘아동권리옹호관’ 코너가 설치되었습니다. 또한 아동이 쉽게 이 기구에 접근하고, 제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수 있도록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하였습니다. 아동권리 침해 처리 절차를 사례를 통해 아동에게 홍보했고, 아동권리 옹호관 별 상담 분야를 정립하여 1:1 상담이 가능한 체계를 마련하기도 했습니다.

JYM_9178

허태정 유성구청장은 “유성구가 명실상부 여성과 아동이 안전하고 행복한 인프라를 충실하게 구축했다는 것을 대외적으로 인정받았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아동의 권리와 참여가 존중되는 아동친화도시를 차질 없이 만들어 가겠다”고 향후 계획에 대한 굳은 의지를 밝혔습니다.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은 아동권리 보장을 위해 힘쓸 수 있는 지역사회 시스템이 준비되어, 18세 미만 모든 아동의 권리 보장을 위해 본격적으로 도약할 준비가 되었다는 뜻입니다. 네 명 중 한 명의 구민은 아동인 대전 유성구가 끊임없는 노력으로 모든 아동이 살기 좋은 도시, 모든 사람이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어 가길 기대합니다 :)